검색  

논평·브리핑

01/11

[논평] 외교부인가 倭교부인가 (이동섭 원내대변인)

외교부인가 倭교부인가

 
 
우리 정부가 부산 위안부 소녀상 문제를 접근하는 방식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.
 
외교부는 “관련 당사자들이 외교공관보호 관련 국제관행을 고려해야 한다.”고 일본 눈치만 보고 있고,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“소녀상 문제에 언행 자제를 요청한다.”고 저자세로 일관하고 있다. 사실상 항복 선언이다.
 
이 문제는 부산 소녀상이 설치된 곳이 영사구역, 공관지역에 해당되는지 아닌지가 핵심쟁점이다. 그런데 소녀상은 부산시에서 허용했고, 부산 경찰청도 법적으로 문제없다고 유권해석을 내렸다. 즉 소녀상 설치에 아무 거리낄 것이 없는, 아주 간단히 결론이 나오는 문제인 것이다.
 
위안부 문제는 우리 국민이 피해자고 일본이 가해자다. 그런데 작년 위안부 굴욕합의 이후 일본은 마치 자기들이 피해자인 것 마냥 굴고 있다. 부산 소녀상 문제도 그 연장선상 놓여 있다. 이 같은 일본의 뻔뻔한 태도에 우리 외교부가 당당하고 강력한 대응을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.
 
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도 분명히 경고한다. 황교안 대행의 발언처럼 이 문제를 쉬쉬하자는 것은 일본의 기(氣)만 세워주고 우리 국민을 배신하는 행태다. 우리 국민의 한을 풀어주는 사이다 발언은 바라지도 않으니 박근혜 대통령 ver 2.0으로 전락하지나 마라.
 
 

2017년 1월 11일
 
국민의당 원내대변인 이동섭